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 상품구성 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 상품구성 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 상품구성 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 상품구성

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

그 중에서 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 사업지를 살펴보고 올 수 있었습니다. 상도동 일대에 자리를 잡고 있으며 지하 2층부터 지상 28층까지 규모로 지어지는 건물입니다. 총 442세대를 수용하면서 중소형 면적으로 설계되면서 최근 1~2인 소규모 가구에 맞는 트렌드를 갖추고 있답니다. 아무래도 요즘에는 대형면적보다는 더 많이 보이고 있는데요. 그만큼 혼자 사시는 분들이나 혹은 2~3인 가구가 늘어나게 되면서 주거 트렌드도 변화를 하는 추세라고 볼 수 있습니다. 특화 평면으로 입주민의 니즈도 충족이 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이외에도 입주민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을 통해서 삶의 질도 함께 증진 시켜줄 수 있겠습니다.

입지도를 살펴보면, 교통환경에서도 7호선 장승배기역 이용이 가능한 단지 다 보니 도보로 다니기 편한데요.황금노선을 품는 곳이라서 편의성도 함께 증진하게 됩니다. 직장인분들이 가장 선호하실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요. 그 이외에도 주변에 호재가 가득한 곳이라 종합행정단지 건립이라든지 인근으로 명품 학군에 있으면서 가족단위 구성원분들도 충분히 선호도가 높아질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상업시설도 풍부하고, 자연환경까지 구축되면서 거주 환경이 풍부하다고 볼 수 있겠죠. 전체적으로 부족한 입지는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더 자세히 살펴보기로 했답니다.

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 모델하우스

먼저, 교통편으로 살펴보자면 장승배기역을 초역세권으로 이용이 가능한 곳이에요. 원래 기본적으로 교통은 사업지와 접근성과도 연계되면서 직장인 분들이 선호하는 조건이 되기도 하는데요. 역세권은 불필요한 이동시간을 줄여주기도 하고요. 당 사업지 앞에 역을 이용했을 경우에는 이수역까지 4 정거장밖에 걸리지 않아서 강남까지는 10분 내로 진입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또 1호선과 9호선 이용이 가능한 노량진역도 도보권에 위치하면서 더블 역세권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은데요. 근방으로는 자차 이용객분들도 편하게 고속도로 이용이 쉬워서 한강대교, 올림픽 대고 접근이 가능하답니다. 그래서 서울 전역과 주변 수도권 지역으로까지 이동이 어렵진 않은 교통망으로 출퇴근 시간 단축은 물론 사업지 접근성도 개선될 수 있을 것 같네요.

저희집에서는 역까지 가는 시간이 있어서 그런지 아침에 더 일찍 나와야 하기도 하고, 버스는 교통상황에 따라서 도착시각이 달라지잖아요. 그러다 전철 시간까지 놓치면 그날은 아주 일정이 꼬여버리더라고요. 왜 직장인 분들이 선호하는 조건이라고 하는지 알 수 있겠네요. 제 주변만 봐도 교통이 불편해서 이사를 갈 때 주변에 어떤 교통망을 갖추는지 보는 지인들이 훨씬 많아서 공감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에서는 이미 역세권에 도로 접근성까지 뛰어나게 갖추고 있으니 별로 문제가 될 것 같진 않더라고요. 오히려 사통팔달이라고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 홍보관

단지 배치도를 보면 동 간 거리도 널찍하고 녹지가 풍부하다는 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여유로운 삶을 유지할 수 있고, 고급진 주거단지의 느낌도 나는데요. 보행통로와 차량 진입로를 분리하면서 안심하고 다닐 수 있겠네요. 갑자기 차가 튀어나오지 않으니 안전적으로도 좋고 사고의 위험이 없으니까요. 또한, 공원이 가까이 있어서 힐링을 하기에도 좋고, 주민운동시설도 이용할 수 있답니다. 전체적으로 구성이 나쁘지 않았어요. 동간거리가 중요한 이유는 아무래도 개인 생활 문제도 있고, 또 건물을 막는 건물이 없어야 일조량 확보도 할 수 있거든요. 그래야 환경적인 부분에서도 부족한 점이 없으니 쾌적한 환경을 조성해줄 수 있겠죠.

단지 근방으로는 학군도 굉장히 우수했습니다. 아이가 있는 가정의 경우에는 기본적으로 학군을 중요시하시잖아요. 더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은 마음도 있고요. 요즘 학세권 단지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해요. 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에서는 일단 기본적으로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가 모두 골고루 분포가 돼 있어서 부족한 것은 아닙니다. 게다가 중앙 대학교와 숭실대학교가 가까이 있으며 대학 군까지 갖춘다고 봐야 하죠. 강현중학교, 장승 중학교가 가장 가까우며, 근방으로는 서울 영화 초등학교, 영등포 고등학교, 중학교, 성남 중고등학교까지 등 다양한 학군이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 분양가

내부타입으로는 특화평면으로 설계가 되면서 소형면적인데도 부족하다는 느낌이 들지는 않았어요. 오히려 실속있게 잘 나왔다고 느껴지기도 했지만, 49형의 경우에는 27세대 구성과 실용성과 활용성을 겸비한 특화 소형면적으로 2인 가구에 적합할 것 같더라고요. 아무래도 작아도 요즘에는 탄탄하게 구조가 잘 잡혀서 나오니 그 수요층은 증가할 수밖에 없을 것 같네요. 전용면적이 더 커서 그런지 확실히 실면적 사용이 많아서 불필요한 자리를 차지하는 부분이 없어서 좋은 것 같네요. 49형은 A와 B 타입으로 나누어져 있었는데요. B타입의 경우에는 낭비되는 공간을 최소화시켰습니다.

다음은 59형인데요. 총 142세대로 월등한 개방감을 느낄 수 있어서 집이 더 커보입니다. 효율적인 구성은 물론 전체적으로 봤을 때 채광이나 환기에도 용이할 것 같은데요. 또 수납공간까지 탄탄하게 갖추면서 불필요하게 공간이 사용되지 않습니다. 드레스룸으로 옷 수납이 가능하며, 팬트리를 통해서 물건 보관에도 용이합니다. 주방 동선은 주부를 위해 더 편하게 설계가 되었으며, 전체적인 구성이 마음에 들었는데요. 방 2개와 거실 옆으로 방 1개가 나누어져 있어서 부모와 자녀간의 방으로 나누기도 편할 것 같았네요. 수납공간은 전혀 없을 것 같았는데, 59형에서는 확실히 넓어진 만큼 구성이 마음에 들더라고요.

소형면적이라고 해서 사실 부족한 점만 있는 줄 알았지만 그게 아니었어요. 전용면적도 크고 무엇보다 공간이 낭비 되는 일이 없어서 개방감이 더 크게 느껴지더라고요. 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만의 특화평면이 어떻게 들어가게 되었는지 살필 수 있었습니다. 생각 했던 것보다는 내부를 보고 나서 입주민 분들의 거주 만족도도 높여줄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일단 환경에 중요한 채광이나 환기에도 부족한 점이 없으니 집에 곰팡이가 피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 같네요. 인테리어 역시 품격에 걸맞게 고급지게 잘 나와서 그런지 따로 리모델링을 할 필요는 없겠네요. 공간 활용성과 더불어 과학적인 동선 고품격 인테리어까지 어느것 하나 빠지는 구성이 없으니 좋네요. 왜 명품이라는 단어가 붙는지 알겠더라고요.

장승배기역 스카이팰리스 가격 위치

인근으로는 동작구 아파트가 일단 15년 이상 노후화된 아파트들이 많아보니, 아무래도 신축에 대한 관심이 높을 수 밖에 없겠는데요. 무려 80% 가량 넘는다고 하고, 소형 면적 아파트는 부족현상을 이룬다고 하더라고요. 3년에서 5년은 10% 였지만, 20년 이상은 32%를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3년 미만은 3%밖에 되지 않는다고 해요. 그만큼 오래된 아파트들이 밀집 되어져 있으니 이주 수요도 함께 느낄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특히 주거선호도 역시 아파트가 가장 큰 비율로 나타나고 있으며, 그만큼 선호도가 높은 상품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노후화 된 건물도 많고, 무엇보다 신축에 대한 갈망이 높아지니 당 사업지에 대한 관심은 더 높아질 수 있겠는데요. 근방으로 개발사업들도 많아서 더 환경적인 부분에서 개선을 보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선호도가 높은 만큼 빠르게 마감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더라고요. 부동산 상품 중에서도 물론 다양한 매물들이 있겠지만, 그 중에서 아파트가 가장 많다는 것은 근방에 노후건물 이주비율도 충분히 확보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입지 환경으로 봤을 때 주변에 초역세권 단지와 산업단지도 가깝게 위치하게 되면서 직주근접 단지가 될 수 있겠습니다. 구로디지털단지와 가산디지털단지가 가까우니 종사 하시는 분들의 출퇴근 역시 더 빨라질 수 있을 것 같은데요. 도심 접근성은 물론 산업단지도 가까워지니 사람들의 관심을 살 수 있겠더라고요. 직장인 수요를 잡으면 공실에 대한 위험이 없어서 투자처로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해요. 디지털 단지에 대한 접근성도 좋지만, YBD, CBD, GBD 등 도심과도 연계가 되면서 접근성을 높여줄 수 있겠습니다.